증명



일련의 마음들 혹은 울음들을 거절하는 것이 ‘자유’라면 나 역시 그 자유를 누려 마땅하다.

논리적으로는 그렇다. 나는 그 어떤 외침들에도, 나 또한 무시와 무관심으로 응할 자유가 있다는 것을 알게 되어 버린 것이다.

..어쩌면 나는 무언가를 증명해 보이고 싶은 것인지도 모른다.

그들의 자유로 인하여 심연에서 스스로를 건져내야만 했던 아이가 있(었)다는 것을,

또한 세상에는 자유의 세례를 받고도 견디지 못할 사람들이 있다는 것을,

..그러므로 바로 그 전제가 잘못되었음을, 내 자유로 증명해 보이고 싶은 것인지도 모른다.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