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월

2월에 싹트는 사랑이 많은 모양이다. 기분 탓이려나 싶다가도, 기억 속의 2월들은 죄 그랬다.

빙하기가 온다고도 하고, 온난화가 진행된다고도 한다.

2월은 계속 2월이려나, 아니면 다른 달월 그 자리를 대신하게 되려나

싶었다.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