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라이버시에 대해

과거엔 누군가가 자신의 미니홈피에 들어오는걸 기분나빠 하는 사람들이 있었고,
요즘은 누군가가 자신의 트위터 계정을 지켜보는걸 기분나빠하는 사람들이 있다.

트위터나 페이스북 등에 공개 설정으로 게시된 글은 공개된 글이다.
[내용적 측면에서] 그 글이 사적인 내용을 담을수 있다는 것과는 별개로,
[접근성 측면에서] 누구든지 그 글을 열람할 수 있기 때문에 그 글은 공개된 글이다.

사적인 내용의 글을 전체공개로 작성하는 것 또한 충분히 가능하다.
적어도 [내용적 측면의 프라이버시]와 [접근성 측면에서의 공개성] 둘은 충분히 양립할 수 있다.

하지만 이를 혼동하는 사람들은 많다. 게시물에 프라이빗한 내용을 담는 것만으로 사적인 공간이 이루어진다고 생각하기 때문에 그런건 아닐까.

원치 않는 누군가가 자신의 사적인 글들을 읽고 있다는데 대해 기분이 나쁘다면, 글의 공개성을 설정하는건 글을 작성하는 사람만이 할 수 있다는걸 염두에 두는 것이 좋겠다.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