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적 지향과 왜곡된 당사자성

오늘은 다른 사람의 성적 지향을 함부로 판단해서는 안된다는 주장에 어떤 문제가 있는지에 대해 다루어 보려고 한다. 이 글은 트위터의 여러 유저들이 보인 게이다에 대한 반발 및 후각모형을 사용한 무성애의 정의의 구체화 시도에 대한 반발, 그리고 성적 지향의 증명의 필요성에 대한 반발을 계기로 작성되었다.

시작하기에 앞서, 게이다(gaydar)란 비언어적 요소를 통해 타인의 성적 지향(특히 동성애)을 추정하는 능력을 말한다.

1. 성적 지향

개인의 성적 지향과 관련된 정보에는 크게 3가지가 있다.
A. 개인의 실제 성적 지향
B. 개인의 성적 지향에 대한 자기인식
C. 개인이 말하는 성적 지향

성적 지향(sexual orientation)이란 생물학적 특성으로서, 성별이나 젠더에 대한 이끌림의 패턴을 말한다. 성별(sex)은 생물학적으로 정의된 것을 말하며, 젠더(gender)는 사회적으로 정의된 것을 말한다.

자신의 성적 지향은 스스로 선택할 수 없다. 동시에, 성적 지향은 오랜 기간에 걸쳐 안정적으로 유지된다. 이는 곧 성적 지향이 하나의 특질(trait)임을 뜻한다. 특질이란 심리학 용어의 하나로서, 오랜 기간동안 안정적으로 유지되며 예측 가능한 개인의 속성을 말한다. 쉬운 예시로 성격을 들 수 있다. 사람의 성격 또한 시간에 걸쳐 다소 유동적이기도 하며, 또한 후천적 요소의 영향을 다소 받기도 한다. 성적 지향과 마찬가지로, 자신의 성격을 스스로 선택할 수는 없다.

성적 지향의 유동적/후천적 요소가 곧 성적 지향을 스스로 선택할 수 있음을 의미하지는 않는다. 성격을 생각하면 쉽다.

성적 지향을 스스로 선택할 수 없다는 말이 곧 성적 지향을 존중할 필요가 없음을 의미하지는 않는다.

개인의 성적 지향과 연관된 정보로 개인의 성적 지향 정체성(sexual identity)을 들 수 있다. 이 용어는 주로 [성적 정체성]으로 번역되나, 여기서는 [sexual identity]가 성별이나 젠더가 아닌 성적 지향에 대한 단어임을 분명히 하기 위해 성적 지향 정체성으로 표기한다. 성적 지향 정체성은 자신의 성적 지향에 대한 스스로의 인식을 말한다.

개인이 말하는 스스로의 성적 지향 또한 개인의 성적 지향과 연관된 정보이다. 개인의 실제 성격과 개인이 말하는 스스로의 성격이 반드시 같지는 않은 것처럼, 개인이 말하는 스스로의 성적 지향과 그의 실제 성적 지향이 반드시 같지는 않다. 이 둘은 일치할 수도, 비슷할 수도, 조금 다를 수도, 많이 다를 수도 있다. 예시로는, 디나이얼 게이의 경우나, 스스로를 게이라고 표현하는 바이섹슈얼, 내지는 설명이 귀찮아서 자신을 레즈비언이라고 표현하는 무성애자의 경우, 아직 [무성애]라는 단어를 접한 적이 없어서 자신을 이성애자라고 표현하는 경우 등을 생각해 볼 수 있다.

2. 판단, 추정의 문제

성적 지향을 성격에 빗대어 이해하는 것은 여러 면에서 편리하다. 그러나, 사람들이 [성적 지향의 판단 및 추정]을 대하는 방식은 [성격의 판단 및 추정]을 대하는 방식과 완전히 일치하지는 않는 것 같다.

예를 들어 누군가가 말하는 스스로의 성격과 그의 실제 성격이 다른 것 같을 때, 일반적으로 우리는 상대방이 일부러 거짓말을 하려는 의도를 가지고 있으리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 그러나, 누군가가 말하는 스스로의 성적 지향과 그의 실제 성적 지향이 다른 것 같을 때, 어떤 사람들은 상대방이 일부러 거짓말을 하려는 의도 등 무언가 나쁜 의도를 가지고 있으리라 짐작하고는 한다. 하지만 [실제 자신]과 [자신이 말하는 자신] 간의 불일치는 다양한 이유들로 인해 발생할 수 있는 현상이다. 아직 특정한 단어를 접한 적이 없어서일 수도 있고, 단순히 타인에게 설명하기가 귀찮아서일 수도 있는 것이다.

어떤 이들은 성적 지향의 추측은 사람이 할 수 없는 일이며 불가능하다고 하는데, 일상적 상황에서 이루어지는 추정은 애초에 정확해야 할 이유가 없다. 성격을 생각하면 쉽다. 사람들은 상대방의 성격을 자연스럽게 추정하며, 이는 정확할 수도 있고, 덜 정확할 수도 있다. 중요한 점은 이러한 추정들이 상대방을 의심하려는 의도에서 비롯되는 것이 아니라 자연스럽게 일어나는 작업이라는 것이다.

어떤 이들은 성적 지향의 추측은 나쁜 일이며 폭력적이라고 한다. 스스로를 무성애자라고 밝히지 않은 무성애자를 무성애자라고 추정하는 것은, 정말로 폭력일까? 자신의 성적 지향을 스스로 선택할 수 없다는 것은 곧 그것이 일종의 스탯(RPG에서의)의 형태로 존재하며, 어떠한 방식으로든 추정이 가능한 형태를 가진다는 것을 말한다.

물론, 그것의 가능함이나 정확도와는 별개로, 사람에 따라 “타인이 내 성격을 지레짐작하여 판단할 수도 있다”는 생각이 기분이 나쁠 수도 있다. 그러나, 이러한 기분상함은 주로 부정적 추정을 받았을 때에 나타난다는 특징이 있다. “잘 모르겠지만 좋은 분 같아요”라는 말에 대한 반응은 어떨지 생각해보자.

한정된 정보를 통한 성적 지향의 추정은, 왜 기분이 나쁜 것일까?

3. 기준, 배제, 증명의 문제

어떤 무성애자들은 자신의 무성애 성향에 대해 “그건 내가 정한다”라는 식의 말을 하고는 한다. 단적으로 말해, 이는 결과적으로 해롭다. 자신의 성적 지향을 마치 스스로가 정할 수 있는 무언가인 것처럼 말한다는 것은 “무성애는 성적 지향의 하나이며, 자신의 성적 지향은 스스로 선택할 수 없다”라는 사실을 받아들이지 않겠다는 것과 같다. 이는 무성애 혐오이며 무성애자의 권익에 해악이 된다.

무성애가 성적 지향으로서 존재할 수 있기 위해서는 명확한 정의가 필요하다. 이는 사과가 존재하기 위해서는 사과가 아닌 것이 존재해야 함과 같다. 그것은 사회적으로 받아들여지기 위해 요구되는 것도 아니고, 게이의 전략을 답습하는 것도 아니고, 그 자체의 존재를 위한 최소한의 조건이다.

이 문장은 어렵거나 난해한 문장이 아님에도, 어떤 이들은 이 즈음에서 “왜 성적 지향을 증명해야 하는가?”라는 반감을 가지곤 한다. 크게 4가지 경우가 있다.

과일세계에 살고 있는 [스스로를 바나나라고 생각하는 사과]를 떠올려보자. 편의상 [바나나향 사과]로 약칭한다.

1) “성적 지향의 존재를 왜 남에게 증명해야 하는가”라는 반감
이 반감은 비이성적이다. 사과가 존재하기 위해 사과가 아닌 것이 존재해야 한다는 사실이, [바나나향 사과]가 과일세계의 주민들에게 자신이 사과나 바나나임을 증명해야 함을 의미하지는 않으며, 또한 과일세계의 주민들이 그를 사과나 바나나로 받아들이거나 받아들이지 않아야 함을 의미하지는 않는다. 그는 [바나나향 사과]이다.

2) “성적 지향의 존재를 왜 과학적으로 증명해야 하는가”라는 반감
이 반감은 비윤리적이다. 사과가 존재하기 위해서는 사과가 아닌 것이 존재해야 하는데, 과학적 증명이란 곧 “사과와 사과가 아닌 것의 차이가 무엇인가”를 확인하는 작업을 말한다. 이 작업을 불필요하다고 말하는 것은 사과와 사과가 아닌 것의 차이를 확인할 필요가 없다고 말하는 것과 같고, 나아가 사과라는 과일의 존재 여부를 확인할 필요가 없다고 말하는 것과 같다. 사과가 존재하기 위해서는 사과와 사과가 아닌 것의 차이가 존재해야 한다.

3) “자신의 성적 지향 정체성을 왜 남에게 증명해야 하는가”라는 반감
이 반감은 불필요하다. [바나나향 사과]가 스스로를 바나나로 생각하고 있음을 굳이 알아내서 무얼 할 것이며, [바나나향 사과]더러 스스로를 바나나로 생각하고 있음을 증명하라고 해서 무얼 할 것인가. 자기인식은 바뀔 수 있고, 모든 자기인식이 항상 정확할 수는 없다. 중요한 것은 그가 현재 [바나나향 사과]라는 사실이다.

4) “자신의 성적 지향 정체성을 왜 과학적으로 증명해야 하는가”라는 반감
이 반감은 불필요하다. “사과와 사과가 아닌 것의 차이가 무엇인가”를 확인하는 작업은 과일세계의 주민들이 스스로가 어떤 과일인지를 선택할 수 없다는 전제 하에서만 유효하다. 사과가 스스로를 무엇이라고 생각할지는 선택의 여지에 달린 문제이므로, 그것은 애초에 과학적 증명의 대상이 아니다.

무성애가 존재한다는 것은 무성애가 아닌 것 또한 존재함을 의미한다. 이는 곧 무성애에 대한 정의를 사용하여 [스스로를 무성애자로 정체화한 유성애자]는 무성애자로 볼 수 없다고 판단할 수 있다는 것과 같다. 만약 [스스로를 무성애자로 정체화한 유성애자]를 무성애자라고 인정한다면, 무성애에 대한 정의를 서술하면서 [어떤 무성애자는 성적 끌림을 많이 겪을 수도 있다]는 표현을 덧붙여야 하게 될 것이다.

이것은 일어나서는 안 되는 일이다. 그렇기 때문에 무성애가 성적 지향으로 존재하기 위해서는, 무성애자로 정체화하고자 하는 이들을 배제하지 않기가 최우선 가치여서는 안된다. 그것은 “사람들은 무성애가 실존하는 성적 지향이라는 사실을 인정해야 한다” 라는 가치와 정면으로 배치된다.

유감스럽게도 어떤 무성애자들은 마치 무성애자로 정체화하고자 하는 이들을 배제하지 않는 것이 최우선 가치인 것처럼 행동한다. 그러나, 이는 무성애가 처음 알려질 당시에 경험의 공유를 촉진하기 위해 사용되었던 전략의 하나일 뿐이다. 무성애자들이 자신의 성적 지향을 마치 자신이 정할 수 있는 무언가인 것처럼 말하다 보면, 무성애를 스스로 선택할 수 있는 무언가인 것처럼 여기는 이들이 늘어날 것이고, 나아가 그 개념 자체의 존재가 모호해지는 결과를 가져올 것이다. [어떤 무성애자는 성적 끌림을 많이 겪을 수도 있다]라는 설명에는 [그러면 무성애와 유성애가 뭐가 다르냐]라는 질문이 뒤따를 수밖에 없는 것이다.

이는 멈춰야 한다. 당신의 성적 지향과 무관하게, 다음의 변화들이 가능하다.

1. 자신 및 타인의 성적 지향에 대한 모든 종류의 추정에는 아무런 도덕적/예의적 문제가 없다는 사실을 받아들이라.

2. 성적 지향의 당사자성이 곧 자신의 성적 지향을 스스로 선택할 권리를 의미하지는 않는다는 것을 받아들이라. 당신의 동의 여부에 무관하게 이것은 사실이다.

3. “성적 지향이 선택이라고 하더라도 존중받는건 마찬가지다”라는 식의 궤변을 그만두라. 첫째로 그 둘은 존중의 기제가 다르므로 마찬가지가 아니며, 둘째로 자신의 성적 지향은 스스로 선택할 수 없으므로 애초에 그런 가능성을 고려할 이유가 없다.

4. “성적 지향의 존재를 왜 과학적으로 증명해야 하는가”라는 식의 반감에는 심각한 윤리적 결함이 있다는 사실을 받아들이라.

Advertisements

Leave a Reply

Fill in your details below or click an icon to log in:

WordPress.com Log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WordPress.com account. Log Out / Change )

Twitter picture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Twitter account. Log Out / Change )

Facebook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Facebook account. Log Out / Change )

Google+ photo

You are commenting using your Google+ account. Log Out / Change )

Connecting to %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