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

그 일이 있은지도 어느덧 5년이 되었다.

나는 바뀌어 왔고, 바뀌어 갈 것이다.